경주시, 여덟 번째 양육공간‘외동읍공동육아나눔터’개소
8천 만원 예산 들여 92㎡ 규모로 놀이 및 품앗이 공간, 주방 등 시설 갖춰
최준규 기자입력 : 2023. 06. 04(일) 11:51
주낙영 시장과 관계자들이 2일 외동읍행정복지센터 증축건물에서 열린 공동육아나눔터 개소식에 참석해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
[시사토픽뉴스]경주시가 양육 친화도시 조성을 위해 공동육아나눔터를 8개소로 확대 운영한다.

시는 지난 2일 외동읍행정복지센터 증축건물에서 주낙영 시장, 이철우 의장, 신한금융희망재단 관계자를 비롯해 시?도의원, 지역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외동읍 공동육아나눔터 개소식을 가졌다.

이번에 개소한 공동육아나눔터는 지난해 12월 여성가족부와 신한금융희망재단에서 시행한 ‘신한 꿈도담터 리모델링 지원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추진하게 됐다.

시는 80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받아 외동읍행정복지센터 증축건물 내 92㎡(28평) 규모로 도서 및 장난감을 활용한 놀이 공간, 품앗이 활동 공간, 주방 등의 공간을 마련해 아이와 부모가 모두 이용가능한 시설로 단장했다.

이곳은 전담인력 2명이 배치돼 초등 저학년을 대상으로 한 방과 후 돌봄교실, 성장발달 단계에 맞는 놀이 프로그램 운영, 품앗이 돌봄공동체를 구성해 자녀 돌봄을 위한 안전한 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이용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18시까지, 토요일은 사전 예약시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 가능하며, 이용대상은 지역 만 12세 이하 아동과 보호자라면 가능하다.

한편 경주시는 경북도 내 공동육아나눔터 시설 수가 8곳으로 가장 많으며, 현재 모두 시 직영으로 운영 중이다.

회원가입과 프로그램 참여 등 보다 자세한 사항은 경주시가족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주낙영 시장은 “오늘 개소한 공동육아나눔터가 지역 주민들의 관심과 적극적인 활용으로 부모들의 육아 부담을 덜어주고 양육관련 정보를 공유하는 등 사랑방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토픽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