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의 가족' 허진호 감독-설경구-장동건-김희애-수현, 토론토국제영화제 레드카펫 현장 공개 및 월드 프리미어 상영 성료!
최준규 기자입력 : 2023. 09. 18(월) 10:01
[사진 제공: (주)하이브미디어코프]
[20230918100117-61165][시사토픽뉴스]제48회 토론토국제영화제의 갈라 프레젠테이션 섹션에 공식 초청되어 화제를 모은 '보통의 가족' 이 9월 14일(목) 오후 9시 30분(현지 시각 기준)에 진행된 월드 프리미어 상영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감독: 허진호 감독 | 출연: 설경구, 장동건, 김희애, 수현]

'보통의 가족'은 서로 다른 신념의 두 형제 부부가 우연히 끔찍한 비밀을 마주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상영에 앞서 진행된 레드카펫 행사에는 허진호 감독과 함께 설경구, 장동건, 김희애, 수현 배우가 참석하여 글로벌 영화 팬들의 열띤 관심에 미소와 감사의 인사로 화답했다.

이날 배우 설경구와 장동건은 훤칠한 수트 핏으로 레드카펫을 빛냈으며, 배우 김희애와 수현 또한 눈길을 사로잡는 스타일링과 우아한 애티튜드로 매력을 뽐내 행사의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월드 프리미어 상영은 토론토국제영화제의 메인 상영관인 로이 톰슨 홀(Roy Thomson Hall)에서 진행된 가운데, 극장의 3,540석이 관객들로 가득 채워져 영화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한층 더 실감케 했다.

영화 '보통의 가족'의 첫 공식 상영이 종료된 후에는 관객들의 기립 박수와 환호가 터져 나왔다. 프리미어 상영에 참석한 허진호 감독과 주연 배우들은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에 감사의 인사와 박수로 화답하며 열기를 더했다.

이어진 GV에서 허진호 감독은 “인간의 이중성과 일반성을 모두 드러내고 싶었다. 이중적인 모습에서 비롯되는 인간의 변화에 대한 질문을 던지고 싶었다”고 연출 의도를 밝혀 취재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설경구는 “허진호 감독은 디테일하고 집요하다. 한 컷을 위해서 배우와 많은 대화를 한다”라며 비하인드 에피소드를 전했다.

장동건은 “토론토국제영화제는 두 번째 참석인데 이렇게 환대해 주셔서 감사하다. '보통의 가족'이 여러분에게 의미 있는 생각을 하게 했으면 좋겠다” 라며 영화제에 참석 소감을 밝혔다.

또한 김희애와 수현 역시 각각 “허진호 감독님이 한 장면마다 장인정신으로 연출해 인간의 세밀한 내면이 화면에 담긴 것 같다”, “'보통의 가족'은 나의 첫 번째 한국 영화라 더욱 긴장하며 봤다. 이 영화는 보고 난 뒤 많은 얘기를 나눌 수 있는 작품이다. 관객분들이 재미있게 보셨길 바란다”라며 '보통의 가족'에 대한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내며 훈훈한 분위기 속에 GV를 성황리에 마쳤다.

한편, 서로 다른 신념을 지닌 두 가족의 미묘한 관계를 섬세하고 깊이 있게 그려내 글로벌 영화 팬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영화 '보통의 가족'의 월드 프리미어 상영이 끝난 후 해외 매체들의 호평이 쏟아져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포브스(Forbes)는 “' 보통의 가족'에 완전히 감동받았다. 너무나 수려하면서도, 다양한 면모를 지닌 뛰어난 영화. 영화가 끝난 뒤에도 마음이 진정되지 않을 정도이다”라고 말하며 웰메이드 서스펜스 드라마에 대한 기대를 더욱 높이고 있다.

영국 매체 NME는 “설경구, 장동건, 김희애, 수현이 완성한 각 캐릭터들은 도덕적 선택들이 반복적으로 충돌하는 과정에서 섬세하고 매혹적인 왈츠를 만들어 낸다” 라며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캐릭터들 간의 인물 묘사와 감정선을 완벽하게 표현한 배우들의 연기력에 대한 극찬 또한 이어지고 있다.

여기에 할리우드 매체 버라이어티(Variety)의 “평범함을 깨트리는 도덕적 소재를 다룬 작품. 전세계의 관심을 이끌 엄청난 잠재력을 지녔다”라는 평은 해외에서 먼저 알아본 '보통의 가족' 의 강력한 메시지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허진호 감독이 탄생시킨 마스터피스!”(DominionCinemas), “'보통의 가족'은 기득계층이 자신의 도덕성과 성실성이 시험될 때 따라오는 모순을 예리한 관점으로 보는 영화” (AwardsWatch) 등 만장일치 찬사가 잇따르고 있어 국내 영화 팬들의 기대를 한껏 고조시키고 있다.

제48회 토론토국제영화제 갈라 프리미어 상영을 성황리에 마친 영화 '보통의 가족'은 전 세계의 호평 속 기대작으로 떠오르고 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토픽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