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맞춤형 공공건축 전략 모색 15분 도시 속도낸다
22일 조준배 본부장 초청 ‘공공건축의 실험과 전환기’ 주제 아침강연 개최
최준규 기자입력 : 2023. 09. 22(금) 20:19
‘공공건축의 실험과 전환기’ 주제 아침강연
[시사토픽뉴스]제주특별자치도가 15분 도시 조성의 핵심요소인 공공건축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지역 여건에 맞는 공공건축 전략을 수립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제주도는 22일 오전 8시 제주도청 4층 탐라홀에서 ‘공공건축의 실험과 전환기’를 주제로 ‘제15차 공부하는 공직문화 조성을 위한 아침강연’을 개최했다.

조준배 유진도시건축연구소 본부장(영주시 도시건축관리단장)이 강사로 나섰으며, 특히, 이날 강연에는 공직자뿐만 아니라 선은수 총괄건축가를 비롯한 도내 공공건축가 6명이 참여했다.

조준배 본부장은 경북 영주시, 전북 전주시, 대구 수성구의 공공건축 사례를 소개하며, 제주의 15분 도시 정책이 성공하려면 원도심 중심 접근성, 기반시설, 교통·보행체계를 개편하고 주거, 복지, 문화서비스가 연계되는 공간전략 마스터플랜을 구축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조 본부장은 “15분 도시 정책의 핵심은 공공건축”이라며 “제주시는 관광 중심의 상권과 기반시설이 편중된 원도심의 장소 기능회복과 중심지 기능강화를 통해 도시 위상을 전환하고, 서귀포시는 관광지 중심의 원도심을 마을과 연계해 유입자본에 의한 정주인구 이탈을 방지하고 지역소득을 확보하는 순기능을 회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인구감소 및 지방소멸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제주만의 전략을 찾아야 하고, 그 속에서 공공건축의 역할과 위상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영훈 지사는 “도시재생, 인구소멸 등 현대사회가 당면한 문제를 풀기 위해서는 한 부서가 하나의 법률에 근거해 업무를 추진해서는 해결할 수 없게 됐다”며 “현대사회의 복합적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회복구조를 어떻게 만들어나갈지, 15분 도시 정책이 어떻게 빠른 시일 내에 성과를 낼 수 있을지 전 부서가 함께 고민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도시재생은 광역자치단체의 역할도 중요하지만 대부분 기초자치단체 사무와 관련돼 있기 때문에 현재 행정체제로는 문제를 해결하기 어렵다”면서 “지역의 주체성이 도시재생의 동력이자 핵심인 만큼 행정체제의 변화부터 도시재생에 대한 본질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행정체제 변화에 대해 다소 논쟁이 있고 이해관계가 다를 수 있지만 단기간 내에 논쟁을 끝내고 본연의 과제에 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토픽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