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 ‘골든걸스’ 쇼케이스 이후 향후 계획 발표! 목표는? 글로벌 골든걸스!
최준규 기자입력 : 2023. 12. 08(금) 10:58
[사진 제공=KBS 2TV]
[시사토픽뉴스]신(神)인 디바 ‘골든걸스’의 성덕 프로듀서 박진영이 ‘골든걸스’의 향후 계획을 발표한다.

KBS2 예능 ‘골든걸스’(연출 양혁/작가 최문경)는 박진영 프로듀서를 필두로 인순이, 박미경, 신효범, 이은미로 이뤄진 155년 경력의 국내 최고의 神급 보컬리스트의 신(神)인 디바 데뷔 프로젝트.

특히, 한국기업평판연구소가 발표한 12월 예능 프로그램 브랜드 평판 순위에 당당히 2위에 오르며 불붙은 화제성을 과시했다. 이에 ‘골든걸스’는 지난 12월 1일 첫 데뷔곡 ‘One Last Time’을 발표한 이후 각종 음원차트 HOT100에 오르는 등 각종 차트를 싹쓸이하며 인기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오는 8일(금) 방송되는 ‘골든걸스’ 6회에서는 K팝 신인 그룹으로서 ‘골든걸스’가 뮤직뱅크 출근길부터 댄스 챌린지까지 스케줄을 완벽 소화해내는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이 가운데 성덕 프로듀서 박진영은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는 ‘골든걸스’의 기세를 몰아 한국을 넘어 ‘글로벌 골든걸스’ 만들기 3트랙을 공개해 관심이 집중된다.

박진영은 ‘골든걸스’에게 “노래하는 퍼포먼스 영상이 100만을 넘고 있다”라는 말과 함께 뜨거운 열기를 멤버들에게 전한다.

이어 박진영은 불붙은 기세를 몰아 ‘대세 골든걸스’ 만들기에 돌입한다고 밝히며, 연령별 타겟층에 맞는 촘촘하고 치밀한 계획을 공개해 멤버들의 감탄을 자아낸다는 후문.

하지만 열띤 박진영의 계획 공개에 이은미가 웃음을 터트리며 “대세 골든걸스의 대가 ‘주류를 이룬다’로 안보이고 ‘세다’라고 보여”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박진영은 이어 뮤직뱅크를 시작으로 몸으로 뛰는 걸그룹 홍보에 돌입할 ‘골든걸스’를 위해 아이돌 일타강사로 변신해 ‘실전 K팝 족집게 강의’를 펼친다. 뮤직뱅크 오전 출근길부터 댄스 챌린지까지 확 바뀐 K팝 문화에 멤버들은 열정적인 수강생 모드를 펼친다고.

특히 박진영의 “출근길 포인트는 꾸안꾸 패션”이라는 말에 인순이는 “그게 더 어려워”라며 앞으로 시작될 고난에 한숨을 내쉬기도 했다고.

이에 박미경이 “메이크업 다하고 눈꼽만 붙이면 돼”라며 쿨하게 정리하는 등 스스로 고민을 타파하는 자체 극복 능력을 지닌 155년 경력 신인 파워를 과시했다는 전언이다.

그런가 하면, 박진영이 ‘골든걸스’ 제5의 멤버를 향한 야망을 가득 드러내 웃음을 자아낸다. 박진영은 “K팝 가수라면 모두 리허설 때 이걸 착용한다”라며 멤버들의 이름과 ‘골든걸스’ 그룹 명이 적힌 이름표를 전달한다.

신문물을 접한 듯 신기해하는 멤버들을 바라보며 박진영은 잠시 머뭇거리다가 이내 “행여나 같이 할 지 몰라서”라는 말과 함께 자신의 이름도 적힌 이름표를 꺼낸다고.

이에 모두가 웃음을 참지 못하자 박진영은 머쓱한 표정으로 “누나들이 한 명 아프다 하면”이라는 말과 함께 대타 5분 대기조를 자청해 웃음을 선사한다.

이에 ‘금세기 최고 프로듀서’ 박진영이 발표한 글로벌 타파를 위해 준비된 대세 걸그룹 ‘골든걸스’의 향후 계획과 세부 실행안은 8일(금) 본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레전드 디바’ 인순이, 박미경, 신효범, 이은미가 뭉쳐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는 신(神)인 디바 데뷔 프로젝트 KBS2 ‘골든걸스’는 매주 금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토픽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