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박용근 도의원, 불공정한 승진 가점제도 유지 위한 전북소방본부 꼼수 설문 개선 촉구
‘견강부회(牽强附會)’식 내부설문 시행으로 문제 덮기식 행태 적절치 않아
작성 : 2021년 01월 25일(월) 20:42 가+가-
[시사토픽뉴스]전라북도의회 박용근(행정자치위원회, 장수)의원이 25일(월) 전라북도의회 제378회 임시회 행정자치위원회 소관 소방본부 업무보고에서 “불공정한 승진 가점제도를 유지하기 위해 부적절한 내부 설문조사 시행 등 꼼수 행위를 서슴지 않는 소방본부의 행태에 대한 시급한 개선을 촉구한다.”고 주장해 눈길을 끈다.

지난해 11월 16일 소방본부 행정사무감사에서 박용근 의원은 본부부서를 격무ㆍ기피부서로 지정해 최고 2점의 가점을 부여하는 것이 적절치 않아 신중한 검토와 개선을 촉구한 바 있는데, 최근 가점 관련 부적절한 소방공무원 내부 설문을 통해 현행대로 유지하려는 의도가 포착돼 논란이 되고 있다.

또한 해당 설문은 실명으로 시행하고 있는데, 이를 놓고 박 의원은 “누가보더라도 반대하는 의견을 제출하면 색출해 ‘내부고발자’로 낙인찍을 수 있는 설문을 시행해놓고, 현행 유지의 근거로 활용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본부 승진 가점의 폐해는 2020년 하반기 승진 인사에서도 나타났다.”며, “소방령 이상 간부급 진급자의 경우 총 9명 중 절반이 넘는 5명이 소방본부에 근무 중이거나 근무했고, 승진 소요 기간의 경우에도 지역 소방서 출신은 최대 11년 이상 소요됐지만 소방본부 근무자는 평균 6년 가량 소요됐다.”고 주장했다.

이후 박 의원은 “일선 소방서의 근무자들은 화재발생 현장 등에 신속 출동해 목숨을 걸고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 있다.”며, “현행 체계 유지에 급급할 것이 아닌 일선 현장에서 성실히 근무하는 직원들이 더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는 인사체계를 신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시사토픽뉴스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