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경북도, 내수면 어업... 미래 新산업 비전 찾는다.
내수면산업 중.장기 발전 및 코로나 19로 침체된 내수면 어업인 활로 모색
작성 : 2021년 02월 25일(목) 15:10 가+가-
[시사토픽뉴스]경상북도 토속어류산업화센터는 25일 황중광 (사)수산업경영인 안동연합회장 등 내수면 양식과 어업에 종사하는 어업인 대표 18명이 참석해 내수면산업 발전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내수면 어업인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코로나19로 침체된 내수면 어업인의 활로 모색 및 경북 내수면 활성화와 6차 산업화를 위해 △내수면 어업 발전 중·장기 발전 방안 등 협의 △내수면 양식어가 경영안정화를 위한 민물고기 식품개발 추진방안 발표 및 토론 △내수면 수산식품 가공산업 육성 및 유통 인프라 확충 등의 과제가 논의되었다.

경상북도 내수면 산업 여건은 내수면 양식 191건, 내수면 어업 475건 등 735톤의 수산물이 연중 생산하고 있으나 회, 매운탕 튀김 등 한정된 소비품목과 중.장년층에서만 즐겨 찾는 소비계층의 한계로 소비촉진과 경영안정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남녀노소 누구나 즐겨 찾는 식품개발이 시급한 실정이다.

특히, 박주형 이화정송어장 대표, 김명섭 의성마늘황토메기 대표 등은"내수면 양식 자원을 연중 생산할 수 있는 시스템은 구축 되었으나 상품부족으로 소비가 한정되고 어업인이 고부가가치 상품개발을 하기에는 한계가 있어 내수면 상품 개발이 시급한 만큼 자치단체의 지원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토속어류산업화에서는 내수면 산업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2020년에 산업화 신품종 개발, 6차 산업 소득증대 모델 개발 등 '5대 전략 20대 중점과제’를 선정해‘토속어류산업화 10개년 중.장기 발전’계획을 수립하여 추진 중에 있으며, 내수면 산업의 시급한 현안인 식품개발을 위해‘내수면 수산물 식품개발 R&D지원 센터’건립 사업비 50억원을 국비지원 사업으로 지원해 줄 것을 해양수산부와 지역 국회의원을 방문하여 건의했다.

문성준 경상북도 수산자원연구원장은 “앞으로 내수면 수산물 식품개발 및 R&D 지원시설 구축 등 변화된 환경에 부합하는 새로운 유통채널의 다양한 유통망 확보 등 내수면 산업 활성화 방안을 발굴하여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내수면 어업인들의 고충을 덜어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시사토픽뉴스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