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지대 배민혁 “결승전, 즐기는 마음으로 임할 것”
시사토픽뉴스입력 : 2022. 01. 20(목) 12:36
[시사토픽뉴스]“이제 결승전은 즐기겠습니다.”

상지대 배민혁이 팀의 짜릿한 역전승을 이끌었다. 상지대는 19일 오후 통영산양스포츠파크 2구장에서 열린 청주대와의 제18회 1, 2학년 대학축구대회 4강전에서 3-2로 승리했다. 배민혁은 팀이 0-2로 지고 있던 후반 19분 득점에 성공하며 추격의 발판을 놨고, 2-2로 맞서던 후반 43분 역전골을 터뜨리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일동고를 졸업한 2001년생 배민혁은 올해 대학 3학년이 된다. 본래 포지션이 수비수지만 사실 포지션에 구애받지 않고 공격과 수비를 자유롭게 오가며 멀티 플레이를 펼치고 있다. 팀에서는 없어서는 안 될 선수이지만 이날 청주대와의 경기에서는 긴장한 탓인지 초반 몇 차례 실수가 나오며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안정을 찾은 배민혁은 중요한 순간 골을 터뜨리며 해결사가 됐다. 남영열 감독은 “(배민혁이) 초반 실수를 하다 보니 다소 위축되어 있었다. 그래서 담대하고 자신 있는 모습을 하라고 요구했는데 다행히 이를 잘 따라줬다. 역전승을 거둘 수 있었던 원동력”이라고 설명했다.

배민혁은 “상대인 청주대가 뒷공간 플레이에 강점이 있다 보니 감독님께서 예측해 움직이라고 주문하셨는데 전반 초반에는 이런 모습이 잘 나오지 않았다. 내가 정신을 못 차렸던 것 같다”면서도 “결정적인 순간 득점을 기록하게 돼 팀이 역전승을 할 수 있어 다행이다. 감독님께서 우리는 경기를 뒤집을 수 있는 힘을 가졌다고 강조해주신 것이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위기 속에서도 배민혁이 무너지지 않고 끝까지 버텼던 것은 코칭스태프와 동료의 도움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었다. 배민혁은 “나는 굉장히 부족한 선수다. 하지만 옆에서 동료들이 도와주고 있고 감독님과 코치님도 부족한 부분을 바로 잡아주고 있다. 최대한 팀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하는 것의 나의 목표”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제 팀에서 베테랑이 된 만큼 책임감을 가지고 뛰려고 한다. 우리가 먼저 최선을 다해 앞에서 싸워야 후배들도 우리를 보고 따라올 것”이라면서 “우리 팀은 출전하지 않는 선수들도 밖에서 열심히 응원한다. 원팀이라는 생각으로 뛰다 보니 많은 힘을 얻는다”고 했다.

상지대는 21일 오후 통영공설운동장에서 전주대와 우승컵을 놓고 다툰다. 배민혁은 “지난해 11월부터 (훈련 때문에) 집에 제대로 못 들어가고 있다. 다른 팀보다 한 발 먼저 2022 시즌을 준비하고 있었다. 열심히 한 결과가 경기장에서 나오고 있다. 이제 전주대와의 결승전은 즐기겠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토픽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