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명절 대비 장바구니 물가 관리 나섰다
설 명절 물가 안정관리 중점기간(1.20~2.6) 지정, 종합상황실 운영
시사토픽뉴스입력 : 2022. 01. 20(목) 15:11
[시사토픽뉴스]경상북도는 20일부터 내달 6일까지를 설 명절 대비 물가안정을 위 중점관리기간으로 정하고 ‘물가대책 종합상황실’을 운영해 공공요금 및 개인서비스요금 관리, 농축수산물 가격안정 및 적기 수급대책 추진 등 서민 장바구니 물가관리에 대응에 나선다고 밝혔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수입가격, 원재료비, 인건비 상승으로 전년 대비 경북지역 소비자 물가지수는 2.7%, 생활물가지수는 3.5%, 신선식품지수는 6.1% 상승했다.

이에 경북도는 주요 품목별‘물가안정 책임관리관’을 지정해 품목별 물가안정 지원과 물가 동향을 파악하고, 시군 물가안정대책반을 편성해 가격표시제, 원산지 표시 이행 여부 등 물가취약지역을 중점적으로 현장지도와 점검을 병행할 방침이다.

또 경북경찰청,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등 관련 유관기관과 설 명절 물가안정대책을 논의하고, 식품관련 불법행위, 물가지도 단속, 불공정 거래행위 집중 감시, 농축수산물 물량 수급 균형 조절 등 협업을 통해 대응해나간다.

아울러 명절을 앞둔 소비자의 가계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지역 사회적경제 우수상품을 20%, 경북세일페스타와 사이소에서 최대 40%까지 할인행사를 진행한다.

100여개 품목을 최대 30%까지 할인하는 설맞이 농축산물 특별판매전도 함께 개최할 예정이다.

농협은 설맞이 특판 및 할인행사를 진행하고, 다양한 직거래 행사 및 온라인 판매 등 유통단계 축소로 농산물 수급조절과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축산물 수급안정을 위해 설맞이 특판 및 할인행사를 추진하는 등 설 물가 안정에 힘을 쏟기로 했다.

특히, 설 연휴 기간에 이용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개인서비스 요금에 대해 물가 모니터링 강화와 현장 점검을 통한 가격안정관리에 대한 협조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 지방공공요금 동결 원칙하에 인상폭 최소화를 유도해 소비자 물가인상 억제 분위기를 확산하기로 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최근 가파른 물가 상승으로 인해 서민들의 장바구니물가 부담이 가중 됐다”라며 “시군 및 유관기관과 함께 물가안정대책을 강력히 추진해 도민과 귀성객 모두가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토픽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