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다함께돌봄센터 전국 최다 32개 설치할 것”
지난달 성남시 아동정책 5개년 기본계획 수립 완료
최준규 기자입력 : 2022. 05. 19(목) 08:01
5월 19일 김순신 아동보육과장이 온라인 시정 브리핑을 하고 있다. 옆에는 김혜미 수어통역사
[시사토픽뉴스] 성남시는 19일 온라인 시정브리핑을 통해 ‘전국 최다 다함께돌봄센터 설치’ 등을 내용으로 하는 ‘2022년 성남시 아동보육 정책’의 추진 계획을 밝혔다.

김순신 아동보육과장은 브리핑에서 ▲2021년 8월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획득 ▲돌봄 공백 제로화를 위한 돌봄시설 확충 ▲아동학대 예방 공공화 사업 추진 ▲어린이집 사각지대 CCTV 설치 ▲육아종합지원센터 확장 이전, 대형장난감도서관 개관 ▲성남시 아동정책 기본계획 수립 등을 설명했다.

작년 8월 유니세프한국위원회로부터 아동친화도시로 인증받은 성남시는 교육지원청, 경찰서, 대학교, 아동권리기관 등의 관계자로 구성된 ‘아동친화도시 추진위원회’ 민·관 거버넌스를 통해 아동참여단 운영, 다함께돌봄센터 확충 등 25개 전략사업을 추진한다.

먼저 돌봄 공백 제로화를 위해 돌봄시설을 대폭 확충한다. 국공립어린이집은 연말까지 총 100개소로 확대해 이용률을 40%까지 높이고, 올해 다함께돌봄센터 3개소와 학교돌봄터 3개소를 설치해 전국 최다인 32개소까지 확충한다.

더불어 작년에 이어 올해도 쾌적한 보육 환경 조성을 위해 지은 지 10년 이상 된 어린이집 7개소에 건축물의 에너지 성능을 향상시키는 그린리모델링을 추진한다.

아동학대 예방 공공화 사업의 선도적 추진도 계속해 나간다. 이미 2020년부터 아동학대전담공무원과 아동보호전담요원을 배치한 성남시는 올해 아동학대전담공무원을 11명까지 늘려 아동학대에 더욱 강력히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아동학대 시민 인식 개선을 위해 지자체 최초로 아동학대 예방 책자 3종 2만 6천부를 제작·배포한 시는 올해에도 1만 6천부를 제작해 출생신고 부모와 취학통지 대상 부모에게 배포한다.

육아종합지원센터, 대형장난감도서관을 통한 육아지원서비스도 강화한다. 작년 10월 육아종합지원센터를 확장 이전하면서 오감놀이실, 놀이치료실, 상담실 등을 배치했고, 주변 시청공원과 원스톱으로 연계해 자연친화적인 환경을 조성했다.

지난 3일 전국 최초로 개관한 대형장난감도서관에서는 에어바운서, 미끄럼틀, 자동차 등의 대형장난감 600여 점의 대여가 가능해 부모의 양육비 부담 해소는 물론, 아이의 창의적 발달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한편 시는 지난달 2022년부터 2026년까지의 중장기 아동정책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아동의 목소리를 듣는 행복도시 성남'을 비전으로 하여 4개 정책목표(참여와 성장, 안전과 보호, 포용과 연대, 변화와 적응)와 9개 정책과제를 체계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정책과제 주요 사업으로는 ▲아동참여단 및 청소년의회 등 아동참여기구의 운영 활성화 ▲아동의 놀이권 보장을 위한 공동주택 놀이터 리모델링 시범사업 ▲아동의 올바른 디지털기기 사용을 위한 부모 디지털 교육 등이 있다.

김순신 아동보육과장은 브리핑 말미에서 “앞으로도 작고 낮은 아이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데 모두의 머리와 마음을 한데 모으겠다.”며, “아이들이 직접 말하고, 듣고, 참여함으로써 성남의 13만여 명의 아이들과 그의 울타리인 부모님들이 함께 행복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온라인 시정브리핑은 유튜브 ‘성남TV’ 채널을 통해 시청할 수 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토픽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