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병태 나주시장 당선인, ‘영산강 국가정원 조성’ 밑그림 그린다
인수위원들과 동강 느러지전망대 방문, 영산강 권역별 관광 명소화 구상 돌입
최준규 기자입력 : 2022. 06. 21(화) 10:05
윤병태 민선 8기 나주시장 당선인이 인수위 문화관광분과위원들과 최근 한반도 지형을 조망할 수 있는 동강 느러지 전망대를 방문해 영산강 국가정원 조성을 위한 영산강 권역별 관광 명소화 전략을 논의했다.
[시사토픽뉴스]윤병태 전남 나주시장 당선인이 민선 8기 대표 공약사업인 ‘영산강 국가정원 조성’ 밑그림 작업에 착수했다.

민선 8기 나주대전환 윤병태 나주시장직 인수위원회는 최근 윤 당선인이 문화관광분과(위원장 장현우) 위원들과 동강 느러지 전망대에서 영산강 권역별 명소화 전략 수립에 나섰다고 21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지역 토박이 출신인 조영두 전)나주시의원과 최행연 전)동강면장이 동석해 전망대 운영 현황과 주요 추진 사업, 관광자원 활성화 방안 등에 함께 머리를 맞댔다.

윤 당선인은 “나주평야를 굽이쳐 흐르는 영산강은 권역별 요소요소마다 천혜의 생태환경과 관광 자원을 갖고 있다”며 “동강 느러지전망대는 한반도 지형을 조망할 수 있는 귀중한 관광자원으로 무안의 한반도 지형을 포함해서 전라남도 남부권 광역사업으로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느러지전망대와 우습제, 나주대교와 영산포 체육공원, 드들강변, 나주호, 다도댐 등 영산강과 연계된 권역별 관광 명소화 전략 수립이 시급한 과제”라며 “영산강 국가정원 조성을 최우선에 두고 남도의 젖줄, 영산강의 중심인 나주의 문화·관광산업 활성화를 적극 도모해가겠다”고 강조했다.

‘영산강 국가정원 조성’은 인구 20만 글로벌 강소도시를 비전으로 윤 당선인이 표방한 영산강 연계 문화·관광·스포츠 활성화 전략 사업의 최우선 과제로 꼽힌다.

영산강 권역별 명소화와 더불어 영산강 3백리 명품자전거길·둘레길 조성 등을 핵심 사업으로 추진한다.

여기에 ‘나주읍성·나주목 관아복원’, ‘읍성권역 천년 정원’, ‘나주천 생태물길 공원 조성’, 마한·삼국·고려·조선시대를 관통하는 ‘역사문화탐방길 관광상품화’, ‘나주밥상(가칭) 브랜드화’ 등 천 년의 역사를 간직한 원도심의 맛과 멋을 활용해 문화·관광산업을 활성화 한다는 방침이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토픽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