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숭이두창 첫 확진자 발생, 홍성군 유입 차단에 총력
최준규 기자입력 : 2022. 06. 24(금) 18:31
원숭이두창 주의단계 격상
[시사토픽뉴스] 현재 전 세계로 확산하며 세계인들의 공포와 관심의 대상이 되는 원숭이두창 확진자가 22일 국내에서 처음으로 발생하였다.

이에 홍성군 보건소는 원숭이두창 방역대책반(총괄대응반, 역학조사반, 검체관리반, 환자이송반, 방역소독반, 예방접종반)을 구성하고 24시간 비상근무 체제에 들어간다.

주요 업무는 ▲감시체계 구축 ▲환자의 조기 발견 ▲신속한 역학조사와 관리 ▲검체관리 및 환자 이송 ▲예방접종 계획수립 및 수행 ▲맞춤형 교육과 홍보 강화다.

원숭이두창 바이러스(Monkeypos virus)는 인수공통감염병으로 잠복기는 5~21일이며, 주요 임상증상에는 38.5도 이상의 급성 발열, 두통, 림프절 병증, 무력증 등이 있다.

주로 유증상 감염환자와의 밀접접촉을 통해 감염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현재 고위험군 접촉자 범위는 증상 발현 3주 이내 접촉한 동거인, 성접촉자 등으로 분류한다.

이종천 보건소장은 “코로나의 위험으로부터 완전히 벗어나지 못한 이 시기에 새로운 감염병 출현으로 군민들께 불안감을 드리는 것 같다.”라며 “홍성군 방역 역량을 총 가동하여 유입을 막는 데 총력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 고 전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토픽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