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슬기 "강한 팀들과 격차 좁힐 수 있다"
최준규 기자입력 : 2022. 06. 24(금) 19:04
장슬기
[시사토픽뉴스]"이제는 강팀들과 격차를 좁힐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여자 국가대표팀이 7일 오전 4시(한국 시간) 캐나다 토론토의 BMO필드에서 캐나다 여자 국가대표팀과 친선경기를 가진다. 대표팀의 주축 선수인 장슬기는 이번 경기가 세계적인 수준의 강팀들과 격차를 좁히는 신호탄이 되길 바라고 있었다.

장슬기는 "캐나다 선수들은 평소 상대하던 WK리그 선수들보다 스피드가 빠르다. 평소보다 생각과 상황 판단을 빠르게 해야 한다. 팀적으로도 평소보다 서로 더 많이 도와줘야 할 것이다"라며 "선수들끼리는 날이 워낙 덥기 때문에 서로 짜증 내지 말자는 이야기와 캐나다가 강팀이긴 하지만 해 볼 만하다는 긍정적인 이야기를 하고 있다"며 올림픽 챔피언 캐나다에 대비하는 모습도 보였다.

대표팀에서 항상 주축 선수였던 장슬기지만 최근에는 어려움을 겪었다. 올해 초 아시안컵에서는 현지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탓에 주전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했고 3월 베트남과의 평가전을 앞두고는 부상으로 소집에서 제외됐었다. 장슬기는 "공백이 있었던 것이 티가 나지 않게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생각 뿐"이라며 다가오는 경기에 남다른 각오를 보였다.

3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이뤄내며 빠르게 발전한 대표팀이지만, 여전히 세계적인 수준의 강팀들과는 수준 차를 느끼고 있다. 장슬기는 이제는 이런 격차를 좁혀야 할 때임을 강조했다. 장슬기는 "우리가 상대적으로 큰 무대 경험이 적어서 강팀과의 대결에서 경험 부족으로 인한 실수가 많이 나왔다. 나도 그렇지만 후배들이 유럽 무대 같은 곳에서 경험을 많이 쌓으면 격차를 좁힐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팀과의 격차를 줄이는 것은 내년 호주?뉴질랜드 월드컵에서의 선전을 위해서도 필수적인 일이다. 지난 2019 프랑스 월드컵을 경험한 장슬기는 "월드컵은 내 꿈이었는데 첫 번째 월드컵 때 3패로 허망하게 무너져서 실망감이 컸다"면서 "지금은 성장이 있었다고 생각한다. 내년에는 그렇게 허망하게 무너지지 않게 개인적으로나 팀적으로나 잘 준비할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토픽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