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지방보훈청, 둔산경찰서와 무공수훈 경찰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실시
최준규 기자입력 : 2022. 06. 28(화) 16:14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시사토픽뉴스] 대전지방보훈청과 둔산경찰서는 28일 오전 대전시 서구 거주하는 국가유공자 고 염재균님의 자녀 염진영님을 찾아 위문하고 국가유공자 명패를 달아드렸다.

고 염재균님은 6.25전쟁 당시 충남경찰국 소속으로 참전하여 국방부장관으로부터 무공훈장을 수여 받았다. 훈장증에는 ‘멸공전선에서 제반애로를 극복하고 헌신분투하여 발군의 무공을 수립하였고 그 애국지성과 혁혁한 공적에 대해 훈장을 수여한다’ 라고 공훈이 기록되어 있다.

‘국가유공자의 집’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은 국가유공자의 자긍심 고취와 사회적 예우 분위기 확산을 위해 국가보훈처에서 시행하고 있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맹병렬 서장이 참여하여 경찰 국가유공자에게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직접 전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토픽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