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밸리산업박물관이 수집?보존?전시하는 산업 콘텐츠, 예술창작자 위해 제공
G밸리산업박물관-구로문화재단, 지역문화 활성화 위해 업무협약…공동기획, 전시운영
최준규 기자입력 : 2022. 08. 08(월) 19:06
G밸리산업박물관 전자 산업 유산
[시사토픽뉴스] 서울 서남권을 대표하는 시립박물관이자, 국내 최초의 산업박물관인 ‘G밸리산업박물관’과 구로지역 문화예술생태계를 만들어가는 ‘구로문화재단’이 손잡고 G(지)밸리 지역문화 활성화를 위해 나선다.

서울시는 G밸리산업박물관과 구로문화재단은 지역문화를 선도하고, 시민의 문화 향유를 위한 상호 협력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8.8.)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국내 최초 수출산업단지이나 국가산업단지로서 ‘한강의 기적’을 이루어낸 수출무역 전진기지인 ‘구로공단’ 시절부터 21세기 ‘G밸리’에 이르는 반세기 역사자원을 활용해 예술가들의 창작물 전시, 체험 프로그램 등을 지원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협약은 G밸리산업박물관이 보유하고 있는 영상, 사진 등의 아카이빙 자료를 예술가 창작지원에 제공하고, 예술가들은 역사자원에서 영감을 받아 새로운 전시, 기획전을 준비한다는 것이 골자다.

첫 번째 협력사업으로 (재)구로문화재단이 운영 중인 예술가 지원사업에 선정된 작가들과 전시를 공동 기획하고, G밸리산업박물관에서 전시를 진행할 계획이다. 예술가들의 창작물이 나오는 2023년부터 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단체전을 개최한다.

G밸리산업박물관은 ▲3층 전시 공간(상설전시실, 기획전시실, 미디어 라이브러리, 구로정수장 기념실 등 연면적 2,183㎡) ▲9층 지원시설(교육실, 회의실, 사무실 등 연면적 457㎡)로 구성된다.

(재)구로문화재단은 2022년 예술가 지원체계 기반조성을 위해 5명의 작가를 선정하여 고척공구상가에 예술 작업 공간인 ‘메이크 구로 창작소’를 설치하고 창작 지원 사업을 진행 중이다.

이 외에도 ▲메이크 구로 창작소 사업 운영의 공동 기획과 협력 ▲양 기관 사업홍보 및 지역주민대상 운영사업의 협력체계 구축 ▲기타 문화사업의 공동 주관 등을 위해 협력한다.

배현숙 서울시 신성장산업기획관은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양 기관이 역사와 예술이 함께 성장하는 G밸리의 지역문화를 만들 것”이며 “앞으로도 G밸리산업박물관이 다양한 기관과의 네트워크를 통해 서울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지역의 문화거점으로서의 역할을 다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토픽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