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리어하이’ 김천 김한길 “K리그1 생존 위해 최선 다할 것”
최준규 기자입력 : 2022. 10. 04(화) 11:13
김천상무 김한길
[시사토픽뉴스]“김천에서 매 경기가 소중하다. 휴가도 반납하는 심정으로 팀 잔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김천상무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배낙호)이 2일 오후 4시 30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34R 수원FC와 원정경기에서 2대 2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선발 출전한 김한길은 전반 31분 득점하며 김천에 승점을 안겼다. 김한길은 한 달 만에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리며 이른 시간 득점했다.

경기 후 김한길은 “오랜만에 선발로 출전했는데 훈련할 때 컨디션이 좋았다. 동료들의 도움으로 골까지 넣어 기분이 좋다. 사실 후임들이 골을 넣을 것 같다고 해서 미리 세리머니도 준비했었는데 오랜만에 득점을 하다 보니 아무 생각이 안 나서 준비한 것을 못 했다. 다음에는 팬들과 함께 웃을 수 있는 세리머니를 준비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김천에서 많은 팬들이 와주셔서 홈경기인 것 같았다. 워밍업 전부터 선수 이름을 불러주시고 응원해주셔서 선수들에게 많은 힘이 되고 동기부여가 됐다. 폭우 속에도 먼 거리를 오셔서 응원 해주신 팬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김한길은 김천에서는 물론 입대 전에도 멀티 자원으로 공격과 수비 모두 소화 중이다. 2017년 FC서울에서 프로 데뷔 후 2018년 프로 데뷔골을, 그리고 2022년 개인 프로 통산 리그 2호골을 터뜨렸다.

김한길은 “프로팀에서 공격과 수비, 계속해서 포지션이 변경됐다. 사실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고 싶은 마음도 있었지만 한 편으로는 부담이 됐다. 오히려 팀에서 더 잘하는 선수들을 뒷받침하고 싶었다. 동료들이 더욱 잘할 수 있도록 궂은일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어느덧 프로 6년 차인 김한길은 김천에서 커리어하이를 기록 중이다. 1골 2도움은 물론 2022 시즌 출장 기록(30경기)도 한 시즌 최다출전 기록이다. 2020년 전남으로의 이적 직후에는 훈련 중 인대 및 아킬레스건 부상으로 긴 재활 훈련 기간을 보냈다.

올 시즌 가장 많은 경기에 출전하면서 커리어를 쌓고 있는 김한길은 “옛날에 부상 당했던 곳이 한 달 전 쯤 아팠다. 수술 얘기가 나오기도 했는데 시즌 중간이기도 하고 개인적으로 욕심도 있어서 다른 방법으로 재활 중이다. 일희일비 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서 경기 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수원FC전을 계기로 자신감이 생겨서 계속 도전해보겠다”고 말했다.

김한길에게 2022 시즌이 가장 중요한 이유는 커리어하이 뿐만 아니다. 김천의 K리그1 생존이 걸려 있기 때문에 매 경기 간절함으로 임한다. 김한길은 “선수들, 코칭스태프 모두가 K리그1 잔류를 목표로 똘똘 뭉쳐있다. 응원해주시는 만큼 꼭 K리그1에 살아남을 수 있도록 모두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 말년 휴가를 반납하더라도 팀 잔류를 위해서 시즌 끝까지 임하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한편, 34라운드를 마친 김천은 이날 승점 1점을 챙겼지만 3일 수원삼성이 성남을 꺾고 10위로 올라서며 11위로 한 단계 내려앉았다. 오는 9일, 김천은 승점 3점을 걸고 최하위 성남FC와 홈경기를 치른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토픽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