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세종~공주 광역 비알티(BRT) 2025년 운행된다
행복도시권 광역 대중교통체계 개선 및 도시간 접근성 향상 기대
최준규 기자입력 : 2022. 10. 04(화) 18:48
세종~공주 광역 BRT 운행 노선도(안)
[시사토픽뉴스]세종과 공주를 연결하는 세종~공주 광역 비알티(BRT) 개발사업이 본 궤도에 올라 행복도시권 대중교통 체계가 개선되고, 충청권 광역경제생활권 구축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충청남도, 세종특별자치시, 공주시는 세종~공주 광역 비알티(BRT) 사업 추진 개발계획이'간선급행버스체계의 건설 및 운영에 관한 특별법'제5조제5항에 따른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의 심의를 통과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에 심의를 통과한 개발계획에 따르면 세종∼공주 광역 비알티(BRT) 노선의 총 길이는 18.5km이며 사업비는 172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주요 노선은 '세종시 한별동~세종충남대병원~정부세종청사~국도36호(서세종 나들목(IC))~공주 신관초교~번영1로~신관 중앙교차로~공주종합버스터미널'이며, 12개 지점(24개소)의 정류장을 경유할 계획이다.

개발계획이 최종 확정됨에 따라 이르면 오는 11월 실시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하고, 주민 및 전문가 의견 등을 수렴하여 내년까지 실시계획을 확정할 계획이다. 이후 2024년도 상반기에는 정류장 설치, 도로 확포장 등 공사에 착수하고, 2025년 하반기 비알티(BRT)를 운행할 예정이다.

세종∼공주 광역 비알티(BRT) 노선은 비알티(BRT) 전용차로 비율이 97%에 달해 기존에 세종과 공주 간 운행중인 기존 노선 버스 대비 통행속도는 19.8km/h에서 27.9km/h로 8.1km/h가 빨라지고, 이동시간도 기존 57분에서 39분으로 약 20분 가량 줄어들어 신속성과 정시성을 확보하게 된다.

이와 함께, 출퇴근시간에는 배차간격을 8분 이내로 계획하고, 첨단기능과 편리성을 갖춘 정류장을 설치하여, 이용객의 편리성을 높이고 품격높은 교통 기반이 마련되어 광역교통 서비스의 수준을 한 단계 더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행복청 최임락 차장은 “세종~공주 간 교통수요는 매년 증가해 왔지만, 운행시간 및 배차간격 등의 문제로 시민들이 대중교통 이용에 많은 불편을 겪어왔다”며 “세종~공주 광역 비알티(BRT)가 기존 승용차 중심 교통체계에서 탈피하여 광역 대중교통 이용률을 높이고 더 나아가 충청권의 상생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그동안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과 7개 충청권 광역.기초 지방자치단체는 2016년부터 '행복도시 광역계획권 교통협의회'를 구성·운영하여 행정중심복합도시 광역계획권을 대중교통중심의 편리한 광역 생활권으로 구축하기 위해 노력해 왔으며, 공주, 청주, 조치원 등 3개 노선에 대한 행복도시권 광역비알티(BRT) 개발계획(안)을 2021년에 수립한 바 있다.

이를 바탕으로 세종~조치원, 세종~청주 광역비알티(BRT) 노선에 대해서도 관계기관과 지속적으로 협의하여 사업을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토픽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