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수도 미보급 지역 먹는물, 충북보건환경연구원 안전성 검증 실시
농촌지역 음용지하수, 지하수 관정 위생관리 주의 당부
최준규 기자입력 : 2022. 10. 05(수) 07:54
충북보건환경연구원
[시사토픽뉴스] 충청북도 보건환경연구원(원장 김종숙)은 농촌지역의 안전한 음용 환경조성을 위해 도내 군지역의 상수도가 보급되지 않는 취약지역을 대상으로 먹는물 수질검사를 무료로 실시하고 있다.

환경부 상수도 통계자료에 의하면, 행정구역별 상수도 보급현황은 특?광역시가 100 %, 시지역(동지역)이 99.7 %, 읍지역이 98.4 %, 면단위 농어촌지역이 96.1 %이다.

도내 지방 및 광역상수도 보급률은 93.4 %로 상수도가 보급되지 않는 지역은 주로 지하수를 사용하고 있으며, 지하수는 사용상 부주의나 관리 미흡으로 인한 오염의 위험성이 있다.

이에 따라, 물복지 향상을 위해 취약지역 지하수의 수질상태를 파악하고, 올바른 관리방안과 먹는물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먹는물 무료수질검사를 2004년부터 현재까지 총 10,857건을 검사했다.

먹는물 수질기준을 초과한 시설은 평균 48.1 % 정도였고 검사결과 주된 기준초과 항목은 미생물 항목이었다.

2021년도 부적합(54.8%)시설 중, 미생물항목 기준이 초과된 시설은 70.4 %이었고, 미생물항목만 기준 초과된 시설은 52.2 %이었다.

보건환경연구원에서는 관정 주변 및 수도꼭지의 청결한 관리에 대한 당부와 먹는물 수질기준에 대한 안정성이 확인되기 전까지는 끓여서 음용하는 등 자가소독에 대한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그 외 기준을 초과한 항목으로는 질산성질소와 탁도 그리고 토양 및 암반층에 의한 용출이 주요 원인인 불소, 비소, 망간, 철, 알루미늄 등이었다.

질산성질소, 불소 등이 기준을 초과한 시설에 대해서는 적절한 정수처리 방법에 대한 안내와 함께 수질상태에 따라 먹는물이 아닌 생활용수 등으로 사용할 것을 권장하고, 상수도 보급이 확대되고 실질적인 개선이 될 수 있도록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 건의하고 수질검사 결과를 공유하고 있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현대는 생활수준의 향상과 도민의 건강보건에 대한 의식수준이 나날이 높아짐에 따라 안전하고 건강한 먹는물의 관리가 더욱더 필요하다”며 “행정기관의 복지제도가 충분히 미치지 못하는 취약지역에 대한 먹는물의 안전성 확보 및 도민의 건강보호를 위해 공공기관으로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토픽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