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이용섭 조직위원장 “긴장 끈 놓지 않아야”
- 광주시 확대간부회의에서 안전 및 경기장·선수촌 관리 당부
작성 : 2019년 07월 16일(화) 13:50 가+가-
❍ 첫째도 안전, 둘째도 안전, 셋째도 안전입니다. 대회개최 닷새째입니다. 어제까지 사건사고 없이 모든 경기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재난, 테러, 치안, 식중독, 전염병 예방체계를 구축하였고 대회조직위와 3천여 자원봉사자, 1만 2천여 시민 서포터즈 그리고 유관기관들이 하나가 되서 최선의 노력을 다해준 결과입니다.

- 대회 성공개최의 가장 큰 적은 방심입니다. 3천여 군․경․소방․의료요원들간에 유기적인 협조체제를 유지하여 어떠한 안전사고도 발생하는 일이 없도록 철저하게 현장위주의 안전대책을 추진해주기 바랍니다.

❍ 선수들이 최고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경기장, 선수촌 관리에 최선을 다해주기 바랍니다.

❍ 각 경기마다 관중들이 가득 메워 뜨거운 대회열기를 조성해주기 바랍니다. 모든 행사가 그렇듯이 애써 준비하고 노력했지만 함께 참여하고 응원해주는 사람이 없다면 행사의 의미가 크게 퇴색될 수 밖에 없습니다. 특히 국제행사라면 더욱 그렇습니다.

- 광주세계수영대회는 역대 최대인 194개국에서 가장 많은 선수와 임원들이 참가하고 있습니다. 남은 문제는 얼마나 많은 관중들이 경기를 실제로 관람해주느냐 하는 것입니다. 입장권 판매는 목표액을 초과했지만 경기장에 나타나자 않는 ‘노쇼’ 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 보다 적극적인 관람대책이 필요합니다. 특히, 비인기 종목이나 우리나라 선수들이 참가하지 않는 종목은 관람객들이 많이 찾을 수 있도록 관람 대책을 꼼꼼히 준비해 추진해주기 바랍니다.
이문수기자

zkjok0000@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