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오산시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본격 출시...지역 상생의 힘찬 첫걸음
작성 : 2020년 12월 04일(금) 19:22 가+가-
[시사토픽뉴스] 오산시가 배달앱 시장의 독과점 문제 해결 및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인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서비스를 지난 12월 1일 실시했다.

지난 8월, 오산시가 경기도-경기도주식회사 등과 업무협약을 맺고 본격적으로 시작한 배달특급은 지역 사회의 많은 관심과 지지 속에 4일 현재 995개소의 가맹점을 모집해, 당초 목표수치인 1,300개소의 77%를 달성했다.

배달특급은 출시 4일만에 오산, 화성, 파주 3개 시범 지역에서 5만3000여명의 가입자를 모집해 경기도 연간 모집 목표치인 10만명의 약 50%를 달성하며 순항하고 있다.

시는 현재까지 배달특급을 통해 결제건수 4,300여건, 약 6천만원의 주문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배달특급은 그동안 오프라인에서만 사용할 수 있었던 지역화폐를 처음으로 온라인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구현해 소비자의 편익과 혜택을 최대한 제공한다.

특히, 배달특급에서 지역화폐 ‘오색전’으로 결제할 경우 충전 시 10%의 선 할인 및 다음 결제 시 사용할 수 있는 5% 할인 쿠폰을 제공받아 최대 15%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 도내 각지의 특산품을 100원에 구매할 수 있는 선착순 ‘100원 딜’행사와 페이코를 통한 주문 시 1만원 이상 주문마다 1천원씩 적립해주는 제휴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공들여서 준비한 배달특급이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았으면 좋겠다”면서, “지역 상생의 마중물로 오색전과 더불어 배달특급이 지역 경제의 회복에 큰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시사토픽뉴스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