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쎈여자 강남순' 김정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범상치 않다! 강남 휘어잡은 재력으로 세상을 구하는 ‘강남의 배트걸’ 황금주로 변신 완료
최준규 기자입력 : 2023. 09. 22(금) 15:50
[사진제공= JTBC]
[시사토픽뉴스] ‘힘쎈여자 강남순’ 김정은이 강남을 휘어잡는 ‘현금 재벌’ 히어로로 변신한다.

오는 10월 7일(토) 첫 방송되는 JTBC 새 토일드라마 ‘힘쎈여자 강남순’(극본 백미경, 연출 김정식·이경식, 제작 바른손씨앤씨·스토리피닉스·SLL) 측은 22일, 머리부터 발끝까지 비범한 황금주(김정은 분)의 캐릭터 스틸컷을 공개했다.

자신의 부와 힘을 이용해 모두가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들려는 황금주. 해장국 가게에서 시작해 강남의 실세가 되기까지, 그의 화끈한 인생에 놓인 또 다른 미션이 무엇일지 궁금해진다.

‘힘쎈여자 강남순’은 선천적으로 놀라운 괴력을 타고난 3대 모녀가 강남을 중심으로 벌어지는 신종마약범죄의 실체를 파헤치는 ‘대대힘힘’ 코믹범죄맞짱극이다.

‘K-여성 히어로물’의 새 지평을 연 ‘힘쎈여자 도봉순’ 이후 6년 만에 세계관을 확장해 돌아온 ‘힘쎈’시리즈에 뜨거운 기대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한국 드라마 최초로 여성 히어로물을 탄생시킨 백미경 작가와 ‘술꾼도시여자들’의 김정식 감독이 의기투합해 기대를 더한다.

여기에 ‘대대힘힘’의 괴력을 지닌 세 모녀 이유미, 김정은, 김해숙을 비롯해 옹성우, 변우석, 이승준 등 탄탄한 배우진의 만남은 드라마 팬들을 더욱 설레게 한다.

김정은은 정의감에 불타는 강남 현금 재벌 ‘황금주’로 파격 변신한다. 극 중 황금주는 돈 많은 사람만 잘사는 세상이 아닌 모두가 잘 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들겠다는 꿈을 가진 인물.

그가 이런 꿈을 갖게 된 이유는 잃어버린 딸 강남순(이유미 분)을 위해서다. 선한 영향력이 어딘가 살아있을 딸 강남순에게도 미칠 것이라는 믿음 때문. 한국을 파고든 신종마약범죄와 맞짱(?)을 선포한 ‘강남의 배트걸’ 황금주의 사이다 활약이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은 황금주의 다이내믹한 인생이 담겨 호기심을 자극한다. 강남을 휘어잡는 ‘현금 재벌’ 황금주에게도 밑바닥 시절이 있었다. 자신의 해장국 가게를 유명 맛집으로 만들기 위해 작전에 돌입한 황금주의 열정이 남다르다. 손님들로 북적이는 가게에서 현금을 세는 손길 역시 비범하다.

VIP 심사석에 앉아 무언가를 집요하게 관찰하는 황금주의 모습도 포착됐다. 돈에 대한 감각이 남달랐던 황금주는 순식간에 엄청난 재력을 갖게 된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미션이 남아있다. 바로 잃어버린 딸 강남순을 찾는 것.

자신처럼 ‘대대힘힘’을 물려받았을 딸 강남순을 찾기 위해 힘 자랑 대회를 개최하는 황금주. 과연 딸 강남순과의 재회가 어떻게 그려질지 궁금해진다.

황금주의 낮과 밤 다른 이중생활은 호기심을 더욱 자극한다. 악당들을 쓸어버리기 위해 거침없이 질주하는 황금주. 바이크에 오른 ‘강남의 배트걸’ 황금주의 카리스마가 시선을 강탈한다.

김정은은 “백미경 작가가 그린 여성서사를 매우 좋아하고, 팬이다. 또 김정식 감독의 전작을 너무 신나게 봤다”라면서 작품 선택의 이유를 밝혔다.

이어 “여성이 단순히 힘으로 모든 것을 제압한다는 설정은 내가 여자로 살아오며 느껴왔던 답답했던 부분을 완전히 비틀었고, 카타르시스를 느끼게 한다”라고 덧붙이며 기대 심리를 자극했다.

‘황금주’를 연기하게 된 것이 선물 같은 일이라는 김정은은 “황금주는 손대는 것마다 황금이 되게 하는 ‘황금손’이면서, 세상 유일무이한 대인배다. 어딘가 살아있을 딸이 누군가의 도움을 받기를 바라며 밤마다 오토바이를 타고 날아다니면서 못된 사람을 혼내 주고, 착한 사람을 돕는 것이 대인배답다고 생각했다”라면서 캐릭터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오토바이가 시그니처인 황금주를 위해서 바이크 면허까지 취득한 김정은의 열연이 그 어느 때보다 기다려진다.

한편, JTBC 새 토일드라마 ‘힘쎈여자 강남순’은 오는 10월 7일(토)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토픽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