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고수온 피해어가 추석 전 복구비 지원
고수온 1차 피해복구비 93억 원 확정
최준규 기자입력 : 2023. 09. 22(금) 20:17
경남도청사
[시사토픽뉴스]경상남도는 고수온으로 어업피해를 입은 137어가에 대해 추석 전에 총 93억 원의 피해복구비를 지원한다.

올해 도내 수온은 평년 대비 2~3℃정도 높아 최고 30.2℃까지 올랐고, 이로인해 조피볼락, 넙치 등 양식생물 1,042만 마리 폐사했다.

경상남도는 피해가 발생하자 신속하게 피해조사반을 편성하고 국립수산과학원의 피해원인분석 결과를 토대로 1차 복구계획을 수립했고 137어가를 대상으로 복구소요액 93억 원이 확정됐다.

또한 고수온 피해어가 중 피해율이 30% 이상인 25어가에 대해서는 영어자금 대출 상환연기 75억 6천만 원, 이자감면 2억 3천만 원을 간접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추가 피해신고 어가에 대해서도 피해조사와 국립수산과학원의 피해원인 분석이 완료되는 대로 심의를 통해 신속하게 지원할 계획이다.

김제홍 경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추석 전 신속한 복구 지원을 통해 어가경영 안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향후 추가 피해 신고 건에 대해서도 피해어가가 복구비 지원 대상에서 누락되는 일이 없도록 면밀히 살피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토픽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