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화학비료 및 농약 사용 저감 방안 마련 박차
농업·농촌 환경가치 조명 및 토양 생태계 보전 ‘차곡차곡’
최준규 기자입력 : 2023. 09. 22(금) 20:18
제주도청
[시사토픽뉴스]제주특별자치도는 농업·농촌의 환경가치를 조명하고 토양 생태계 보전을 위해 22일 오후 4시 30분 제주도청 본관 2층 백록홀에서 화학비료 및 농약사용 저감방안 마련 전담팀(TF) 확대 회의를 개최했다.

제주도는 지난해 제주 친환경농업 확산을 위한 화학비료 및 농약사용 저감방안 마련 연구용역을 수행하고 화학비료 및 농약사용 저감방안 마련 전담팀(TF)을 구성·운영해오고 있다.

전담팀은 행정, 학계, 친환경 농업인단체, 환경·수질 전문가, 농협의 비료·농약 취급 실무자 등 23명으로 구성됐다.

연구용역에서 제시된 추진과제를 바탕으로 △비료 △농약 △연구 △교육의 4개 분야 10대 과제를 선정하고, 지난 4월 21일 1차 회의, 6월 29일 2차 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이날 3차 확대 회의에는 오영훈 지사를 비롯해 10대 과제 주관부서장인 농축산식품국장, 기후환경국장, 농업기술원장이 참석해 현재까지 추진상황을 공유하고 향후 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농축산식품국은 △친환경 작물보호제(고온성미생물) 지원 확대 △화학비료 과다 살포지역 농업환경 및 생태보전 추진 △비료 양분별 부하량 실태 조사 및 데이터베이스(DB) 구축 △농약의 인체 위해성 매뉴얼 배부 및 적정 사용방법 홍보 △화학비료 및 농약 사용 저감 농가 인식 전환 및 공감대 확산에 대한 추진 상황을 공유했다.

이어 기후환경국은 △지하수 오염 우려 농약의 공급 및 사용 제한에 대한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농약으로 인한 지하수 오염을 방지하기 위한 부서별 협력체계 구축방안을 논의했다.

농업기술원은 △화학비료 시비 관리지역 농업환경 정밀조사 △토양검정 및 비료 시비 처방 발급 확대 △제주지역 주요 작물의 바이오차 사용 효과 검토 △관비 재배 확대 보급을 위한 농업인 기술교육 과제에 대한 추진상황을 발표했으며, 과제별 향후 추진계획 토론 후 반기별로 점검 관리할 계획이다.

오영훈 지사는 “제주농업·농촌의 환경가치를 조명하고 토양 생태계 복원 및 지하수 보전을 위한 노력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다른 의견이 없을 것”이라며, “화학비료 및 농약 사용 저감을 위한 각종 정책 발굴과 비료·농약의 적정량 사용 준수를 위해 농업인, 농업인단체와 협업 소통을 강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토픽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