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대구시, 민생경제 살리기 설명절 물가안정에 총력
시, 유관기관, 유통업체 등 20여 명 참여 물가안정대책회의 개최
작성 : 2021년 01월 21일(목) 20:22 가+가-

설명절 대비 물가안정 대책회의

[시사토픽뉴스]대구시는 21일 오후 시청별관에서 ‘2021년 설 명절 물가안정 대책회의’를 개최하고 수급조절기관·유통업체 등과 함께 설 명절 대비 물가안정 대책과 성수품 물가동향 공유 등 물가안정 관리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대구시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농축수산물 도매법인, 백화점, 대형마트, 상인연합회 등 20여 명의 민·관 관계자들은 각 기관별 설명절 물가안정 추진계획을 공유하고 협조 사항을 논의했다.

2019년(연평균0.7%)에 이어 2020년(연평균0.5%)에도 0%대의 낮은 소비자물가 성장률을 보이고 있지만, 장마?태풍으로 인한 쌀과 사과 생산량 감소, 최근 한파로 인한 농작물 작황 부진과 조류인플루엔자 확산 등 가축 전염병 확산으로 인해 향후 농축산물 물가는 오를 전망이다.

이에 대구시는 1월 21일부터 2월 14일까지를 설날 물가안정 특별대책기간으로 정하고, 8개 구·군과 함께 물가대책상황실을 운영해 지속적인 물가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가격표시제 점검, 불공정거래 근절 등을 통해 물가안정과 상거래 질서 확립 및 가격안정을 유도할 계획이다.

특히, 1월 18일부터 2월 10일까지 제수용품 등 농축수산물(16개), 생필품(12개)과 개인서비스요금(5개)을 포함한 33개 품목을 중점관리품목으로 선정해 전통시장 및 대형마트에 대한 가격조사를 확대 실시하고(16개소 → 24개소) 그 결과를 대구시 홈페이지에 매일 공표한다.

또한, 구·군과 함께 전통시장, 대형마트를 중심으로 주요 성수품 수급 및 가격동향 합동 점검 등 현장 물가점검 활동을 실시하고, 원산지 표시 및 부정 축산물 유통 등에 대해서도 지도·점검을 실시해 성수품 물가안정과 공정한 거래 질서를 확립해 나갈 방침이다.

이 밖에도 물가안정과 함께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관내 254개 착한가격 업소에 대한 홍보와 온누리상품권 구매촉진 행사 및 전통시장 이용 캠페인을 전개한다. 아울러 농협중앙회에서도 농특산물 직거래장터(2.1(월)~2.10(수))를 운영해 설 제수용품을 시중가보다 10~30% 저렴하게 제공할 계획이다.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많은 분들이 고향·친지를 방문하지 못하는 설명절이 예상되는 가운데, 관계 기관 및 단체와 협력해 설 명절 물가안정에 총력을 기울여 시민들이 편안하고 훈훈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시사토픽뉴스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